드라이버 샤프트 길이 46.5인치로 축소 검토
드라이버 샤프트 길이 46.5인치로 축소 검토
  • 이주현
  • 승인 2016.12.1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골프협회(USGA)가 드라이버 클럽의 길이 축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협회는 골프용품 제조 브랜드들에 골프 클럽의 샤프트 길이를 기존 48인치에서 46.5인치로 줄이는 내용을 통보(notice)했다.

이에대해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일정 부분 동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USGA의 이같은 방침은 길이 46.5인치 이상의 드라이버를 쓰는 선수들이 소수에 그친다는 연구조사에 근거하고 있다.

양대 골프기구는 2002년 중반에 `최고 선수들의 게임에서 중대한 비거리 증대는 게임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공동으로 발표한 바 있다.

여자 선수 중에서 48인치의 긴 드라이버를 쓰는 선수는 브룩 헨더슨(캐나다)이지만, 대부분의 선수들은 45∼45.5인치를 쓰고 있다.

평균 드라이버 샷 비거리 310.6야드로 남자 중에 최장타자에 드는 버바 왓슨(미국)은 긴 클럽이 장타를 보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184 (엘지분당에클라트) 1차 1208호
  • 대표전화 : 031-706-7070
  • 팩스 : 031-706-7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현
  • 법인명 : (주)한국골프산업신문
  • 제호 : 골프산업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50371
  • 등록일 : 2013-05-15
  • 발행일 : 2013-09-09
  • 발행인·편집인 : 이계윤
  • 골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골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lfin707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