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골프장 자가격리 조건 골프여행 허락
태국, 골프장 자가격리 조건 골프여행 허락
  • 민경준
  • 승인 2021.03.1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업 의존도가 높은 태국 내각이 반토막 난 관광 수입을 메우기 위해 ‘외국인 골프장 자가격리’를 도입했다. 자가격리 중 골프를 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태국정부관광청에 따르면 왕립 관보에 ‘외국인이 특정 비자(TR, STV)를 발급받는다면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면서 자가격리할 수 있다.

특정 비자는 코로나19 사례가 적은 저위험국가의 여행자에게 발급된다. TR(관광 비자)의 경우 체류 기간은 60일이며 30일 연장 여부는 확인이 필요하다.

STV(특별 관광 비자)의 경우 체류 기간은 90일이며 최대 세 번까지 연장할 수 있다. 최대 체류 기간은 270일(9개월)이다.

태국을 방문하려면 14일의 자가격리를 거쳐야 한다. 특정 비자가 있다면 골프장에서 자가격리 할 수 있다.

캐디는 2주 동안 지정 캐디 한 명이 전담한다. 자가격리 기간 중 내장객은 총 세 번의 코로나 검사를 받는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184 (엘지분당에클라트) 1차 1208호
  • 대표전화 : 031-706-7070
  • 팩스 : 031-706-7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현
  • 법인명 : (주)한국골프산업신문
  • 제호 : 골프산업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50371
  • 등록일 : 2013-05-15
  • 발행일 : 2013-09-09
  • 발행인·편집인 : 이계윤
  • 골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골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lfin707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