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허잔 Golf Course Architecture 112] 이상적 성장조건에서 10~12주 지나야 플레이 가능
[마이클 허잔 Golf Course Architecture 112] 이상적 성장조건에서 10~12주 지나야 플레이 가능
  • 골프산업신문
  • 승인 2022.04.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디 조성과 성장

골프코스를 건설하는데 있어서 멋진 잔디밭을 조성하는 일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골프코스 장치들이 아무리 독창성과 상상력을 다해 도전적으로 조성되었다 하더라도 건강하고 우아한 잔디 옷을 입히지 않는다면, 설계보다 유지관리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일반 골퍼들은 이를 별로 반기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좋은 잔디를 조성(establishment)하고 성장(maturation) 시키는 일이 골프코스 설계자와 시공자의 최대 관심사이지만 대개 이 부분은 코스관리자(superintendent)나 잔디생육전문가(grow-in specialist)의 소임이다.

조성단계(Stage of Establishment)

이 일은 잔디의 성장과 생육에 관한 여려가지 물리학, 생리학의 이해를 바탕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결코 쉽지 않다. 이를 될 수 있는대로 간단히 이해하기 위해 인간의 성장 단계와 흡사한 잔디의 성장 3단계를 살펴보자.

이 3단계는 파종된 잔디를 살리기 위해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시기인 ‘유아기(infancy), 겉으로는 성숙해 보이지만 아직 생리적으로 미숙한 소년기(juvenilty), 그리고 스스로 지탱해나가면서 씨를 퍼트릴 수 있는 성년기(adulthood)이다.

잔디 식물이 유아기에서 성년기까지 성장하는데는 약 10~12주가 소용된다.

이 소년기는 스스로 영구정착을 하려고 외줄기로 성장을 계속하는 기간이다. 이때는 생리적으로 아직 충분히 성숙하지 못해 땅밑 지하경(rhizomes)이나 포복경(stolones)이나 새 줄기(stems) 힘으로 잔디답게 뻗어나지 못하는 시기다.

소년기의 잔디가 스트레스나 상처를 입으면 이 외줄기가 죽는 것이기 때문에 결국 전체 잔디가 완전히 죽고 만다. 그러나 성년기 잔디는 외줄기가 죽어도 뻗어나갈 수 있기 때문에 회복될 수 있다.

떼라고 불리는 포복경은 성년기 잔디이지만 이식작업중 심하게 충격을 받을 수 있다. 이들은 짧은 기간동안만 유아기 잔디 상태를 보이다가 빠르게 성년으로 진행되어 소년기를 건너뛴다.

잔디는 성년기가 되어야만 활발하게 이용되는 골프코스의 가혹한 스트레스를 견뎌낼 수 있다. 코스 잔디는 디봇, 볼에 패인 자국, 스파이크 자국, 보행자들 이동에 의한 마모, 골프카에 의한 손상, 관리장비에 의한 손상, 그리고 병충해에서 회복되어 다시 뻗어나갈 수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골프코스 잔디는 이상적인 성장조건에서 10~12주 이상이 지나야 골프를 시작할 수 있다.

대부분의 골프코스 시공자는 잔디전문가는 아니므로 발아, 조성, 그리고 성장중에는 경험있고 유능한 코스관리자가 적절한 관리 프로그램을 유지한다.

소유주는 자질있는 코스관리자를 고용한다고하더라도 자신이 새 골프코스에 대한 경험이 있지 않다면 이따금씩은 골프코스설계자 도움을 받아야 한다.

초기의 성장 조건은 어떠한 대비도 소용없을만큼 변화가 다양하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184 (엘지분당에클라트) 1차 1208호
  • 대표전화 : 031-706-7070
  • 팩스 : 031-706-7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현
  • 법인명 : (주)한국골프산업신문
  • 제호 : 골프산업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50371
  • 등록일 : 2013-05-15
  • 발행일 : 2013-09-09
  • 발행인·편집인 : 이계윤
  • 골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골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olfin7070@hanmail.net
ND소프트